지난 토요일, 영화 『터미널』을 보았다.

Hobby/Entertainment 2004.08.30 10:59


2004년 8월 28일 오후 6시 40분
나, 기석군, 김지현양, 병훈이, 융이, 보빈이 이렇게 여섯명이서
메가박스 1관 F열에 쪼르르 앉아서 봤다.

모두를 대신해 매표를 해준 김지현씨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그리고 기석의 불참 소식에 잠시 영화를 보게 되었다가,
기석이가 다시 참석할 수 있게되어 못보게 된 연정양에게는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 ㅡㅡ;;


크라코지아...
빅토르나보스키...

조국 잃은 설움이란...
(안 겪어봐서 잘은 모르겠다만. ^^)

나보스키가 터미널 안에서 돈 버는 법을 터득한 장면,
영어를 터득해가는 장면은 정말 압권이다!

스포일러가 되지 않기 위해 말을 아끼면서...
오늘의 홈페이지 배경음악 첫 곡의 소개를 하겠다.

"Leaving On A Jet Plane"

원곡은 존 덴버가 작곡을 했다.
가사는 잔잔한 슬픔을 주고 있다.

자꾸만 필자의 귀를 맴도는
'Cause I'm leavin' on a jet plane,
I don't know when I'll be back again,

이곡은 그 일부분이 Terminal, the movie의
트레일러에만 삽입되어 있을 뿐,
영화에서도 OST에서도 들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들리는 가사로 검색하여 운좋게 찾았다.

"Leaving On A Jet Plane" - Chantal Kreviazuk

I'm ... I'm ...

All my bags are packed, I'm ready to go
I'm standin' here outside your door
I hate to wake you up to say goodbye

But the dawn is breakin', it's early morn
The taxi's waitin', he's blowin' his horn
Already I'm so lonesome I could die

So kiss me and smile for me
Tell me that you'll wait for me
Hold me like you'll never let me go

'Cause I'm leaving on a jet plane
I don't know when I'll be back again
Oh, babe, I hate to go

I'm ...

There's so many times I've let you down
So many times I've played around
I'll tell you now, they don't mean a thing

Every place I go, I think of you
Every song I sing, I sing for you
When I come back I'll wear your wedding ring

So kiss me and smile for me
Tell me that you'll wait for me
Hold me like you'll never let me go

'Cause I'm leaving on a jet plane
I don't know when I'll be back again
Oh, babe, I hate to go

Now the time has come to leave you
One more time, oh, let me kiss you
And close your eyes and I'll be on my way

Dream about the days to come
When I won't have to leave alone
About the times that I won't have to say ...

Oh, kiss me and smile for me
Tell me that you'll wait for me
Hold me like you'll never let me go

'Cause I'm leaving on a jet plane
I don't know when I'll be back again
Oh, babe, I hate to go

And I'm leaving on a jet plane
I don't know when I'll be back again
Oh, babe, I hate to go

But I'm leaving on a jet plane
(Ah ah ah ah)
Leaving on a jet plane
(Ah ah ah ah)
Leaving on a jet plane
(Ah ah ah ah)
Leaving on a jet plane
(Ah ah ah ah)
Leaving on a jet plane
(Ah ah ah ah)
Leaving on a jet plane
(Ah ah ah ah)
Leaving on a jet plane
(Ah ah ah ah)
Leaving on a jet plane
(Ah ah ah ah)
(Leaving) On a jet plane

설정

트랙백

댓글

  • 길버트 2004.08.30 16:3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앗 한마디 빼먹었다.
    재밌습니다. 강추

  • 기석 2004.08.30 19:3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헛. 나 때문에 못보게 된거구나.
    연정양, 미안해요.

  • 홍이 2004.08.31 14:3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개인적으로는 머랄까...끝이 좀 밋밋하지 않았나 싶은...
    머 별 기대는 안해서 재미있게 봤지만 말이죠..ㅎㅎ

  • 배연정 2004.08.31 15:1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앗, 아니에요. ^-^ 원래 오빠이 자리였던걸요~ ㅋ

  • 김밥 2004.08.31 20:5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스포일러가 되지 않기 위해 한 마디 덧붙이자면,
    Friends의 배우들도 한 번쯤 만나게 해줬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

  • 길버트 2004.09.01 09:3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으... 무슨 뜻인지 어렵다.....

  • 김밥 2004.09.01 10:0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쿄쿄

  • 노란 2004.09.02 20:1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나도 그날 이 영화 봤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