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KE PLACE MARKET - Seattle(3)


파스타와 올리브 유를 파는 가게 였던 거 같은데요. 잘 생각이 안납니다.

과일들이 모두 약을 발라 놓은 듯이 광채가 납니다.

톰 행크스 주연의 어떤 영화의 촬영장소였다는 카페도 있습니다.
그 영화가 혹시 '시애틀의 잠 못이루는 밤'인가요?

갑각류 천국이네요.

다듬어서 익힌 새우가 파운드당 17.99달러!

랍스터 꼬리

'Oversea Events > Seattle-2008.02'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애틀] 모노레일 (1)  (6) 2008.03.20
[시애틀] 덩그러니  (3) 2008.03.20
[시애틀] 무제  (0) 2008.03.20
PIKE PLACE MARKET - Seattle(3)  (0) 2008.03.15
[시애틀] 비둘기 대신 갈매기  (0) 2008.03.15
Redmond에서 Seattle 가는 길  (0) 2008.03.15
Microsoft Campus (1)  (0) 2008.03.15
[시애틀] 바닷가  (1) 2008.03.15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