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날로그가 그립다.

Common/My Story 2008.09.12 20:17

아날로그함이 그리워지는 추석입니다.
클래식 기타를 안아본지도 몇 년 되었네요.

추억의 동영상을 공개합니다.



대학 2학년 때, 박스마일과 1학년 후배들을 데리고 했던 4중주...
창피해요. 벌써 10년쯤 되었네요.
(맨 왼쪽 = 박스마일, 왼쪽에서 세번째가 접니다.)

곡명은 Petite Suite 중... 까먹었네요. ^^;

'Common > M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발자들의 꿈  (6) 2008.09.19
아날로그가 그립다(3)  (2) 2008.09.13
아날로그가 그립다(2)  (2) 2008.09.13
아날로그가 그립다.  (4) 2008.09.12
부산여행 제1일  (2) 2008.08.04
MSDN Premium Subscription + VSTS 2008  (0) 2008.07.01
Developer's Sweat (개발자의 땀)  (7) 2008.06.29
마이크로소프트의 깜짝선물  (9) 2008.06.21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패러다임 2008.09.16 09:5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박스마일님과 길복님에게 이런 아나로그적인 면모가 있을 줄이야!!

    • BlogIcon 길버트 2008.09.16 09:58 신고 수정/삭제

      왜요~ 있을 거라고 '전혀' 짐작되지 않으셨나요?? 정말? +_+

  • BlogIcon HOONS 2008.09.18 13:4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헉;; 이런 클래식 기타까지 ^^
    포지션을 보니
    박스마일님이 최전방이시고
    길버트님이 후방 베이스 지원인듯?!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