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eFlow @ Microsoft Innovation Partner Day

HugeFlow★ 2008.09.26 10:41



2008년 9월 25일 양재동 EL타워 5층 MaryGold룸에서, 한국 마이크로소프트가 주최하는
이노베이션 파트너 데이가 있었습니다.



세션 사이사이에 꽃등심의 마블링처럼 낀 일명 런치패드(Launch Pad)라는 것이 있었는데요.
여러 업체 앞에서 자기 회사를 소개할 수 있는 그런 기회였습니다.
10분 씩 총 세 번의 런치패드가 있었는데, 아래와 같이 세 개의 회사가 회사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첫번째 런치패드 - 저희 휴즈플로우
두번째 런치패드 - 촛불 씰로 유명한 실타래
세번재 런치패드 - 지난 회 솔루션 빌더 최우수 파트너사 수상의 핑거포스트

휴즈플로우는 마이크로소프트의 김경윤 부장님이 발표하시는 두번째 세션 '뜨거나 사라지거나'을 앞두고,
런치패드를 가졌습니다.
(이어서 보면, '휴즈플로우 뜨거나 사라지거나'인 것 같아서 뜨끔했다는...
사실 부장님 발표에는 실제로 뜨끔하게 자극이 되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회사소개 프레젠테이션을 앞둔 박스마일



언제나 카리스마 눈빛 공도씨.



수석디자이너 피터씨가 응원 왔습니다.



그리고 면도도 안해서 까칠한 길버트.



드디어 발표가 시작되어, 발표 중인 박스마일 대표.



17개월 동안 정신없이 실버라이트만 파면서 달려온 휴즈플로우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한성은 에반젤리스트님이 사회도 보고, 세션도 하나 커버하느라 수고가 많으셨습니다.


발표자료

휴즈플로우 회사소개서 다운로드

지난 번 포스팅 했던 프레젠테이션 젠 읽고 처음 만든 회사소개서를 더 다듬은 버전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이과장 2008.09.26 13:4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한성은 에반젤리스트님 사진좀 올려주시지 ㅜ.ㅜ

    • BlogIcon 길버트 2008.09.26 14:00 신고 수정/삭제

      이과장님에게 오픈 웹 아시아 08을 추천해드립니다.
      아래 링크 클릭!

      http://mel.pe.kr/entry/오픈-웹-아시아-컨퍼런스에-놀러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