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베가스, LE REVE 공연관람기(1)


MIX09 행사가 다 끝나고 드디어 라스베가스에서의 자유시간이 생겼습니다.
그동안 발표 준비하느라 구경하고 싶은 것, 가보고 싶은 곳 모두 참고 있었거든요.

예매

정말 라스베가스에서 최고로 인기있는 어떤 공연은 3개월 전에 예매해야 할 정도로 인기가 있다고 하여,
그 공연은 포기하고 남은 것 중에 평이 좋은 것을 보기로 했습니다.

베니시언 호텔보다 약간 더 북쪽에 있는 Wynn 호텔에서 하는 ‘LE REVE’란 쇼를 예매 하기로 하였습니다.
'LE REVE'는 불어를 몰라서 발음은 잘 모르겠구요. ‘꿈’이란 뜻이랍니다. ('르 레브'라고 하던가...)

Palazzo 호텔을 지나고 있습니다. 전 날 파티가 있었던 LAVO가 보이네요.
그리고 멀리 필기체로 쓴 Wynn 호텔이 보이네요.

Palazzo 호텔 1층의 카페에는 이런 저렴한(?) 인테리어가…

 

wynn 호텔의 위용. 뒤의 호텔도 주인이 같답니다. (Wynn호텔은 오목, 뒤 호텔은 볼록)
라스베가스에서는 호텔을 가졌다 하면 2개 씩은 가지고 있더라구요.

점점 다가가고 있습니다.

이 호텔은 다 좋은데 양탄자가 NG!

이게 그 비싸다는 ‘다이아몬드 박힌 휴대폰’이라고 하더군요.

하도 넓어서 두리번 두리번하며 꽤 걸어 갑니다.

마법의 숲을 지나,

카지노 동굴을 지나면,

오! 거의 다온 것 같습니다. LE REVE 광고판 발견!

SHOW TICKETS라고 적힌 저 곳이 표를 파는 곳입니다.

BE THE DREAMER!, 대형 포스터가 환상적이더군요.

앞자리 중에서 저렴한 Splash Seat(물이 튑니다.)를 구매합니다. 1인당 99달러.

공연은 오후 7시 시작.
시간이 많이 남아서 이제 저녁을 먹으러 갑니다.

To be continued…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