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즈플로우 첫 윈도우폰(HTC 8X)이 도착했습니다.

Metro/Windows Phone 8 2012.11.23 17:47

 

두 시간 전 반가운 택배가 도착했습니다. 윈도우폰 8x by htc.

박건태 대표가 주문했는데 67만원에 VAT(10%)별도만큼의 총알이 소모되었습니다.

htc가 국내에서 법인청산하고 철수한 후라, A/S 걱정은 좀 됩니다.

 

 

 

케이스가 도시락통처럼 귀엽게 생겼습니다.

 

 

 

자 비닐포장을 뜯어내고, 픽셀센스 테이블 위에서 기념 촬영 들어갑니다.

 

 

 

도시락 뚜껑을 여니 폰이 등장합니다.

 

 

 

이렇게 펼쳐 놓고 보니, 더 도시락 같습니다. 뭘 먹을까? 

 

 

 

폰의 전원을 켜고, 부속품도 깠습니다. 먹을 건 없네요. ^^

 

 

 

검은색이라 아쉽아쉽하네요.

 

 

 

검은색이 배송이 가장 빨라서 어쩔 수 없었습니다.

프로젝트에 바로 테스트폰으로 투입해야 합니다.

 

 

 

 

액센트 컬러를 변경해 봅니다.

 

 

 

제가 좋아하는 오렌지색으로....

 

 

 

뒷면을 보니 beat 로고가 있네요. 캬~ 이어폰은 꽤 좋은 걸 끼워줬나 봅니다.

 

 

 

윈도우폰 동기화 프로그램 (iPhone의 iTunes 같은...)

 

 

동기화 프로그램이 Windows 8 앱으로 있네요.

윈도우폰을 윈도우8 PC에 USB로 연결하 자동으로 앱이 깔린답니다.

스토어에 올라와 있어서 검색해서 설치도 가능합니다. 앱 이름이 Windows Phone

 

 

 

다른 색상은 어떻길래?

 

 

 

 

며칠 전 저희 회사 놀러왔던 박성기(@projecty) MVP가 가지고 있던 폰입니다.

같은 모델에 색상만 다른 건데요. 다르죠? 더 이쁩니다.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라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 다드 2012.12.21 04:2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폰이.. 케이스 색깔 말고 회사마다 다른 점이 전혀 없네요. 특징도 없고.. 윈도우 폰만의 뭔가도 없고..
    개발은 데스크탑에 모던ui에 폰 죄다 제각각 삼종세트가 존재하고..

    차라리 폰은 안드로이드 처럼 회사마다 런쳐를 만들어서 사용할 수 있게 했었으면 좋았겠다 싶네요. 메인화면 외에 앱리스트 라던가 그냥 봐도 불편해 보이는데..

    윈도우 폰 7 ~ 7.5 ~ 8 전부 실망입니다. 성능도 밀리고 개발속도도 밀리고 디자인도 밀리고.. 최적화도 밀리고.. 전화 메신저 피드 사진 동영상 음악 말고 다른 어플은 정말 사용하기 불편한데 UI를 갈아 엎지 않고서는 방법이 없어 보이네요..

    윈도우 폰 9 업데이트 될 때도 하위호환성은 버릴테고 10도 마찬가지고.. 윈도우 폰 15에 SP3 정도 되면 관심이나 가져볼만 할것 같네요..

    이번 마소의 제품군 중에서 오피스와 VS개발툴 이쁘다는거 빼고.. 쓰레기 투성이니.. 아직도 정신을 못차렸나 봅니다..
    일단 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회사들은 전부 무료인데 ㅡㅡ

    (모니터 34치 듀얼 모니터에서 윈도우 8(프리뷰) 모던 UI 붉은색 잠깐 했다가 눈 빠지는줄 알았네요ㅡㅡ;; 다음 제품군 나올려면 최소 1년~2년 걸릴테니 그 동안 자바+안드로이드+리눅스 밖에 없을 듯 하네요.. 이러다 익숙해지면 영영 ㅂㅂ될듯도 하고)

    • BlogIcon 길버트 2012.12.24 10:30 신고 수정/삭제

      날카로운 지적이시네요.
      저도 공감하고 있는 부분이 많습니다.
      모바일 시장에서 윈도우폰이 한 자리를 차지하려면,
      기가막힌 작전(예를들어, 인천상륙작전 같은)의 성공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그렇지 않고는 기적을 바라고 앉아있는 꼴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