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ek의 장난감이 아닌, 개인폰으로서의 윈도우폰8

Metro/Windows Phone 8 2012.12.24 12:17

Geek의 장난감이 아닌, 개인폰으로서의 윈도우폰

 

얼마 전 저는 아이폰4에서 갤럭시노트2로 기변을 하였습니다.

아이폰5를 기다리다가 출시된 아이폰5를 오프라인에서 만져보고, 결국 갤럭시노트2로 결정하였습니다.

(아이폰5도 여전히 좋은 스마트폰이지만 아이폰4에서 생긴 실증을 뒤집을 만큼 파격적이지

않았던 것이 가장 큰 이유였고, 안드로이드 사용자도 한 번은 되어봐야 할 것 같아서...)

 

전부터 아이폰4 다음으로 사용할 개인폰은 "아이폰5 vs 갤럭시노트2 vs 루미아920(윈도우폰8)" 중

하나를 선택해야겠다고 마음먹고 있었습니다. 여기서 루미아920은 가장 먼저 탈락이 되었는데요.

역시 이유는 "윈도우폰으로는 아직 생활이 안 된다."였습니다.

스마트폰을 사용함으로써 제가 얻었던 편리함 중 절반은 포기하고 다시 시작해야하는 점이

간과할 수 없는 문제였습니다.

 

시기적으로 출발이 비슷했던,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은 원래 세상에 존재하지 않았던 앱이 하나-둘 생겨났고,

사용자들은 '와~ 스마트 폰에서 이런 것도 할 수 있구나!'라고 느끼면서 점점 생활 속에 앱을 끌어들였습니다.

'앱이 부족했던 초기 상태' 자체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 시절이었습니다.

 

반면, 지금은 앱의 존재가 당연한 시기가 되었죠. 윈도우폰은 한 발 늦은 죄로 엄청난 딜레마에 빠져있습니다.

 

    1) 앱개발자<기업/개인>: "사용자수가 어느 정도 확보되면 앱을 만들겠다."

    2) 사용자: "앱이 충분히 만들어지면 그 때 사용하겠다."

 

'알이 먼저냐, 닭이 먼저냐'하는 것보다 어려운 문제이지요.

 

 

 

천하삼분지계

 

(인천차이나타운 벽화, 이미지 출처: http://blog.daum.net/nugungo/196)

 

'천하삼분지계'는 삼국지에 나오는 말입니다. 제갈공명이 유비에게 설명한 전략인데요.

대륙 중원은 조조가 이미 차지, 장강 이남은 손권이 차지하고 있으니, 서쪽 파촉에 근거지를 만들고,

힘을 기른 다음, 손권과 힘을 합쳐 삼국 상태로 가야한다는 것입니다.

 

(이미지출처: 삼국지12)

 

윈도우폰8의 형님격인 윈도우8 영역을 파촉으로 여길 수도 있겠습니다.

다행히 윈도우8 환경에 앱을 만드는 일에 대해서는 많은 기업들이 자발적이고, 우호적입니다.

많은 기업들이 자사의 서비스/유틸리티앱들을 윈도우8 앱으로 내놓을 즈음에,

같은 앱이 <무시할만큼 작은 비용/노력>으로 윈도우폰8에서도 동작이 된다고 하면,

'앱이 먼저냐? 사용자수가 먼저냐?'의 딜레마를 깰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현재 양쪽 아키텍쳐와 SDK를 살펴보면, 아직은 꿈 같은 이야기입니다.

 

어떤 분의 표현을 빌리면 "인천상륙작전"이라고 부르던데,

마이크로소프트에 제갈공명, 맥아더 장군 같은 인재가 있길 바랍니다.

 

(이미지출처: http://deathbrain.egloos.com/41382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 도드람 2012.12.24 20:1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3분의1만 차지해도 이해를 하겠는데 점유율 3% 이하 -_-

    개발환경도 엄청 비싸요. 안드로이드 무료인데 반해서.. 점유율도 안드로이드가 압도적.. 이미 독점에 근접상태..

    개발환경은 비싼것도 문제지만 만들기도 힘들어요. 몇 명 쓰지도 않는데 만들기도 머하고.. 그냥 안드로이드+애플 조합이면 97% 인구 이상을 커버 가능한 상황이라..

    MS 가 OS와 VS 를 무료화(오픈소스)하지 않고서는 상황을 반전은 힘들거라고 생각되네요.
    (안드로이드 개발환경이 VS와 비슷하니까요. gui 도 vs랑 다를바없고요. 가장큰 문제가 모던UI가 촌스럽다는거..)

    • BlogIcon 길버트 2012.12.25 10:12 신고 수정/삭제

      혹시 오해하고 계시는 부분이 있으실까하여 하나 덧붙이면,
      윈도우폰8용 앱을 개발하는 데 필요한 개발툴(Visual Studio와 Blend)은 무료입니다.
      윈도우폰8용 앱만 개발할 수 있는 에디션을 만들어서 무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윈도우 운영체제는 물론 유료이지요.
      일부 리눅스환경에서 개발하시는 경우 제외하고는 많은 안드로이드 개발자들이 윈도우환경에 이클립스로 작업하고
      계시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개발환경 꾸미는 데 드는 비용은 큰 차이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iOS의 경우에는 하드웨어 준비하는 게 비용이 많이들죠?
      윈도우폰8의 개발의 경우에는 50만원 대의 조립PC본체만 준비해도 쾌적합니다.
      이런 것 모두 고려해보면, 윈도우폰8 개발환경 구축에 드는 비용이
      다른 플랫폼에 비해 엄청 비싸다고는 볼 수 없겠습니다.

    • 도드람 2012.12.26 00:20 신고 수정/삭제

      윈도우 폰 8 개발 툴킷들은 무료가 맞고 윈도우만 유료가 맞지만..
      무료버전 가지고 개발하기에는 부족하지요. 이것저것 없는게 많으니까요.

      순수하게 윈도우 폰 8 앱만 만들기 위해 C#을 배우고 무료버전용 툴을 사용하는 사람은 정말 순진한거죠..

      애플이야 OS가 싸니까 원래 그런가 보다 하는 거고요.

  • 제갈무 2012.12.27 19:5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오~ 윈도우폰은 멀었구나..
    도를 딱으며 기둘릴수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