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P Summit 2012: 서밋 3일 전(2/25), 뱅쿠버로!


2012년 MVP 서밋은 2월 27일~3월 1일까지였습니다.

올해는 아내와 함께 다녀왔습니다. 당시 저희 회사에서 일하던 김태규 형님도 형수님과 동행하셨습니다.

 

본격적인 서밋 일정을 앞두고 캐나다 빅토리아로의 여행을 계획했습니다.

 

 

시애틀 타코마 공항도착

 

미국시각으로  2월 25일 오전 11시 20여분 쯤 시애틀 타코마 국제공항에 도착하였습니다.

 

 

 

오... 자판기에 병스타벅스를 파는데, 4달러. 장난 아닙니다. ㅎㄷㄷ

 

 

 

일단 알라모렌터카에서 예약한 차를 찾아서 짐을 싣고, 북쪽으로 출발합니다.

찬물도 위, 아래가 있는 법. 태규형님이 먼저 운전대를 잡습니다.

 

 

 

저멀리 높은 건물이 무리지어 있는 곳이 시애틀 다운타운입니다.

 

 

 

뱅쿠버까지는 최소 4시간 정도 잡고 가야 합니다.

 

 

 

날이 어두워지며, 빗방울도 떨어집니다.

 

 

 

캐나다 국경에 도착하자, 차들이 긴 행렬을 만들어 놓고 있었습니다.

 

 

 

미국->캐나다 국경을 넘다.

 

 

반대쪽 차선으로는 해안이 보이고, 벌써 해가 뉘였뉘였 져 갑니다.

 

 

 

 

 

국경을 통과하기 전에 운전대를 바꿔잡습니다.

 

 

 

국경도 못 넘었는데, 아~ 벌써 해가 지려고 해요.

 

 

저 분처럼 걸어서 국경을 넘어가는 사람도 심심치 않게 보였습니다.

 

 

 

 

해가졌습니다. 이제서야 국경검문소가 보입니다.

 

 

 

건물이 멋지네요.

 

 

 

차 계기판도 멋집니다.

 

 

 

드디어 국경 통과!

 

 

 

신나게 달려, 한참을 달려...

 

 

한 시간 쯤 달려...

 

 

 

뱅쿠버 L'Hermitage 호텔 도착

 

 

저녁 여덟시 쯤. 호텔에 도착.

 

 

 

침대 위에 간소한 웰컴초콜릿이 놓여 있네요.

 

 

 

짐을 풀었으니, 이제 배를 채워야죠.

밖에 나오니 RBC 은행이 보입니다.

이 은행은 아래 픽셀센스 데모로 알고 있었는데, 직접보니 반가웠습니다.

 

 

 

 

blue water cafe 씨푸드로 저녁식사

 

 

근처에서 멋진 음식점을 발견했습니다.

 

 

 

찹쌀도너츠 모양의 식전빵.

 

 

 

메뉴판에 두 페이지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것이 굴일 정도로 다양한 굴을 팔고 있기에 호기심에 시켜봤습니다.

이건 KUSSHI란 이름의 굴인데요. 하나에 3.5 CAD(캐나다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4천원 가량.

이게 중간 가격의 굴이었습니다.

 

 

 

저희는 어떻게 나오나 호기심에 시킨 거라. 달랑 3개 시켜봤습니다. 3개 나오는데도 그릇은 엄청 크더군요.

주방장이 저희를 엄청 미식가거나 짠돌이로 생각했을 거예요. 아. 짠돌이 미식가? ^^

 

 

 

 

은대구요리 (Sablefish, 36 CAD) 두 개 시켰구요.

 

 

 

그냥 대구요리 (Ling Cod, 28.5 CAD)를 하나 시켰습니다.

제가 이 때 <포 피쉬:Four Fish><세계 역사를 바꾼 물고기, 대구이야기>라는 책을

독파한 지 얼마 안 되어 대구에 꽂혀 있었거든요.

 

이건 소고기 (37.50 CAD)

 

저녁 먹고 들어와 바로 잤습니다.

피곤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