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P Summit 2012: 서밋 2일 전(2/26), 빅토리아 Fisherman's Wharf


2012년 2월 26일, 여기는 캐나다 빅토리아(Victoria).

구경도 하고 점심을 먹기 위해 피셔맨즈 워프(Fisherman's Wharf)에 갔습니다.

 

피셔맨즈 워프

Fisherman's Wharf

 

 

 

 

지도 상으로는 위와 같습니다. 

 

 

 

 

경치가 참 좋더군요.

 

 

Barb's란 음식점이 괜찮은 것 같은데, 봄까지는 휴점이더라구요.

'그래 맛집들은 저런 배짱이...'

 

 

하는 수 없이 그 오른쪽에 있던 다른 집에 게(Crab)찜을 주문해 놓고, 요리가 되기를 기다렸습니다.

 

 

 

물개 맞나요? 음식점들에서 물개 먹이용 생선을 한 접시에 얼마씩 팔고 있었습니다.

이 물개들은 그 생선에 길들여진 아이들 같았어요.

 

 

 

관광객들 앞에서 재롱(재롱이 아닐수도)을 떨기도 하구요.

 

 

 

약 세 마리 정도가 보였습니다.

 

 

 

 

 

가끔 관광객이 엉뚱한 데 생선을 던지면, 재빠른 갈매기가 낚아채기도 했습니다.

 

 

 

 

물개 vs 갈매기!

 

 

관광객들은 이렇게 먹이를 주며 사진을 찍고 있었습니다.

 

 

 

새한테는 물고기를 주지말라는 경고.

 

 

 

 

 

노천 벤치에 앉아 먹었지만,

쪄 먹는 게맛이 정말 좋았습니다. 그 맛을 잊을 수 없어요!

 

 

 

피셔맨즈 워프에는 개인 주거 공간이 많이 있었습니다.

대부분 목재집이고 위 사진처럼 개성있게 꾸며져 있었습니다.

 

 

 

느낌있는 글을 적어놓아 눈에 띈 집이 있었는데요. 내용은 요약해 보면,

"이것은 내집이고, 파는 게 아니다. 난 이 라이프스타일에 가격을 매길 수가 없었다.

물과 바람의 리듬이 내 영혼을 잔잔하게 한다. 물에 의한 평온은 말로 설명할 수 없다.

직접 느껴봐라. 강추한다."

 

 

 

 

 

 멋지게 장식된 자전거.

 

 

 

집 밖에 걸어 놓은 자전거는 탐나지 않았지만...

 

 

 

집 밖에 매어둔 카누는 탐났어요!

 

 

 

 

멋지다, 멋지다!

 

 

 

 

 

나오는 길에 눈에 띄는 험머 차량이 있어 자세히 보니,

 

 

 

다이빙숍 홍보차량! 냉수다이버즈(Cold Water Divers)라니!

드라이 슈트 입고 다이빙을 즐기는 분들인가 봅니다.

 

Fisherman's Wharf는 여기까지!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