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ITEQ CEO, Harry van der Veen 휴즈플로우에 다녀가다.

NUI 2013.07.17 09:47

SnowFlake™로 유명한 NUITEQ의 CEO, Harry van der Veen이 아바비전 분들과 함께,

휴즈플로우에 방문하여 미팅을 가졌습니다.

 

NUITEQ은 스웨덴 회사로 2007년(휴즈플로우도 2007년 창업)에 창업을 했다고 합니다.

다양한 분야로 방황을 한 휴즈플로우와는 다르게, 그때부터 한 우물만 팠다고 하네요.

현재 직원수는 스웨덴에 9명, 인도에 4명, 싱가포르에 3명이 있다고 합니다.

 

이름의 NUI는 여러분이 아시는 그 NUI(Natural User Interface)입니다.

NUITEQ이란 회사이름은 한 우물을 파기에 참 좋은 이름인 것 같습니다.

 

멀티터치 시장이 아직 터프하지만, NUITEQ은 글로벌화(Going global)되어서

꽤 먹고살만 한가 봅니다. 저희 휴즈플로우도 분발해야겠습니다.

 

 

안타깝게도 정책 상 미팅의 자세한 내용을 여기 적을 수는 없구요.

저희 솔루션 이것저것 시연을 보여주고 조언을 듣고, 시장상황/비전/미래에 대해 이야기 나눴습니다.

휴즈플로우도 열심히 해서, 위 기념사진이 가까운 미래엔 역사적인 사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